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5일 월 서울 11.1℃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미우새’ 김종국, 하하와 불붙은 ‘동업’ 논쟁...사업 앞 ‘흔들린 우정’
기사입력 2019.03.15 11:05: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이 절친 동생 하하와 우정에 금이 갈 위기가 그려진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종국 집에 하하가 찾아왔다. 하지만 의리로 둘째가라면 서러울 두 절친에게서 평소와 달리 심상치 않은 기운이 흘렀고, 이에 母벤져스는 무슨 사연이 있는지 의아해 했다.


알고 보니 종국과 하하는 2년 째 동업을 하는 중이었는데, 그간 동업과 관련해 서로에게 섭섭한 점이 잔뜩 쌓여있던 상황. 하하가 “이럴 때 너무 서운해요!”라고 울분을 토하자 종국 역시 “나는 그렇게까지 할 줄 몰랐다”라며 난감한 기색을 내비쳤다.

급기야 “변호사님 불러서 얘기 해볼까?”라며 국내 최고 로펌 소속 변호사에게 자문을 구하는 상황이 벌어져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지켜보던 녹화장에서도 “일이 커졌네요”라며 눈을 떼지 못했을 정도. 이어 속속들이 밝혀지는 두 사람의 얽히고설킨 동업 스토리 내막에는 폭소를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폭탄 웃음은 물론 긴장감까지 공존하는 김종국 하하의 동업 비하인드는 17일 오후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