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3월 20일 수 서울 8.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현장] ‘자백‘ 이준호X유재명, 17살 나이차이 브로맨스 케미 통할까
기사입력 2019.03.15 16:04:14 | 최종수정 2019.03.15 16:05: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미스터리 휴먼 드라마 '자백'이 시청자를 찾는다.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극본 임희철, 연출 김철규 윤현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준호, 유재명, 신현빈, 남기애, 김철규 감독이 참석했다.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연출을 맡은 김철규PD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자백'을 준비했다. '자백'은 간단하게 정리해서 설명하기 어렵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만큼 복잡하고 다양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한두마디로 정리가 안된다. 제가 간략하게 정리를 해본다면 '자백'은 굉장히 강렬한 스토리를 바탕으로 매회 반전이 거듭되는 흥미진진한 미스터리 휴먼 드라마"라고 '자백'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자백'이 법정드라마라고 생각하진 않는다. 법정이 중요한 장소인건 분명하지만, 전체적인 비중에선 그 정도는 아니다. 법정과 법정 밖, 인간 관계라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숨겨진 비밀을 추적해나가는 드라마라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제 1회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의 공식 경쟁부문에 진출해 화제를 모았던 '마더'를 연출한 김철규 감독의 신작으로 '시그널', '비밀의 숲'으로 이어지는 tvN표 웰메이드 장르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철규PD는 "어떤 장르의 드라마를 할 것인지 항상 고민한다. 전작인 '마더'는 휴머니즘을 기본으로 한 드라마다. 드라마를 준비할 때 전작과는 다른 분위기의 작품을 하고 싶는 생각을 한다"면서 "'자백'은 굉장히 강렬한 스토리의 힘으로 이야기를 끌고가는 드라마다. 그 점에 끌렸다"고 연출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극 중 이준호는 사형수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변호사가 된 최도현 역을, 유재명은 5년 전 판결에 불복하고 홀로 진실을 쫓는 전직 형사반장 기춘호 역을 맡는다. 두 사람은 때로는 대립각을 세우고, 때로는 공조를 펼치며 텐션이 녹아 있는 명품 '브로맨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준호는 "이번 작품 선택한 계기는 대본을 받아봤을 때 느낌이 좋았기 때문이다. 사실 굉장히 어렵겠다는 생각을 했고, 제가 할 거라는 생각을 안하고 대본을 봤다. 어느 순간 정신을 차려보니 제가 이 작품을 하고 있더라. 그만큼 매료됐다고 볼 수 있다. 앞으로 작품을 어떻게 풀어나갈지에 대한 고민은 아직까지도 하고 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최근 몸을 만들기 위해 반건조 오징어를 먹고 있다"면서 "반건조 오징어 같은 너무 탱탱하지도 않고 너무 딱딱하지 않게 연기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본문이미지
유재명은 "형사라는 직업이다보니까 다양한 드라마, 영화에서 형사라는 직업이 많았다. 익숙하지만 유재명이라는 배우만 할 수 있는 부분은 무엇일까 고민했다. 기춘호만의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은 생각이 컸다"고 말했다.

1990년생 이준호와 1973년생 유재명은 17살의 나이차이가 난다. 이에 대해 유재명은 "나이차이가 나지만 그껴지지 않을정도로 잘 맞는다. 멋진 케미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자백'은 '시그널'과 '비밀의 숲'에 이어 tvN 장르물 흥행 신화를 이어갈 기대주로 손꼽히고 있다. 이에 대해 김철규PD는 "'시그널'이나 '비밀의 숲'처럼 큰 성공을 이룬 드라마와 비교하는 것 자체가 영광이다. 주어진 상황에서 최대한 노력하면서 우리 드라마의 강점을 살리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준호(최도현 역)-유재명(기춘호 역)을 비롯해 신현빈(하유리 역)-남기애(진여사 역)-문성근(추명근 역)-윤경호(허재만 역)-송영창(오회장 역)-정희태(서팀장 역) 등의 연기파 라인업 역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은 '로맨스는 별책부록' 후속으로 오는 23일 토요일 첫 방송된다.

shinye@mk.co.kr

사진ㅣ유용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