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5일 목 서울 17.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이슈] 승리, 성접대 알선 정황 포착→페이퍼컴퍼니 의혹
기사입력 2019.04.08 08:23:46 | 최종수정 2019.04.08 08:53: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성매매 알선, 식품위생법 위반, 불법동영상 유포, 횡령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가 이번에는 페이퍼컴퍼니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7일 SBS '8뉴스'는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 모 대표, 류 모 대표와 각각 1만 5000원씩, 약 4만원의 자본금을 투자해 홍콩에 설립한 BC 홀딩스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BC 홀딩스 등기에 나와 있는 주소지에는 BC 홀딩스가 아닌 회사 설립 작업을 대행해 준 한국계 세무업체만 있었다. SBS는 “BC 홀딩스의 별도 사무실은 확인할 수 없었다.
홍콩에서 흔히 활용하는 특수목적법인, 일종의 페이퍼컴퍼니로 보인다”고 밝혔다.

특히 BC 홀딩스 홈페이지를 보면 지난 2017년 300억 원을 운용하고 있다고 홍보했지만, 류 대표는 “300억 원은 목표 수치였고 실제 투자를 받은 건 100억 원”이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승리 문제가 불거진 뒤 BC 홀딩스 대주주들이 한꺼번에 지분을 넘겼다는 점, 투자금 규모에 비해 자본금이 너무 적다는 점이 의문을 남긴다.

승리 사건과 관련해 국내 경찰과 국세청에서 조사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홍콩 세무당국도 BC 홀딩스의 내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세무국 조사팀 관계자는 "만약 조세회피 혐의가 확인될 경우 재판을 통해 형사 처벌하거나 탈세한 금액의 3배를 추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승리의 성접대 혐의 관련, 경찰이 팔라완 파티에 참여한 일부 여성들을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채널A에 따르면 경찰은 여성들의 여행 경비를 승리가 부담하고, 이 대가로 성매매가 이뤄졌는지 확인 중이다. 특히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성매매 알선과 관련한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승리 측은 "성매매를 알선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하고 있다. 승리 측은 당시 생일파티 비용에 총 6억 원이 들었는데, 여성 종업원뿐만 아니라 모든 참석자의 비용을 지급했다는 입장이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