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3일 화 서울 18.2℃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라미란X이성경 ‘걸캅스‘ 5월 9일 개봉…다시 女풍 불까
기사입력 2019.04.08 08:41: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충무로에 다시금 여풍이 불까. 배우 라미란 이성경 주연의 영화 ‘걸캅스’(정다원 감독)가 오는 5월 9일 관객들과 만난다.

‘걸캅스’는 48시간 후 업로드가 예고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발생하고 경찰마저 포기한 사건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뭉친 걸크러시 콤비의 비공식 수사를 그린 작품이다.

1990년대 여자 형사 기동대에서 활약했던 전직 전설의 형사 미영(라미란 분). 가죽 점퍼에 매서운 눈빛으로 달려오는 과거 미영의 모습은 자본주의 미소로 민원인을 맞이하는 현재 민원실 퇴출 0순위 주무관이 된 미영의 모습과 대조돼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과한 열정과 욱하는 성격으로 사고 친 후 징계를 받은 강력반 꼴통 형사 지혜(이성경 분)는 앙숙 관계의 올케 미영이 있는 민원실로 밀려나고 그곳에서 우연히 디지털 성범죄 사건의 단서를 발견한다. 경찰 내 모든 부서들이 복잡한 절차를 이유로 수사에 나서지 않자 잠들었던 수사 본능이 깨어나는 미영과 열정으로 무장한 지혜는 비공식 수사에 함께 돌입한다.

유유히 전동휠을 타는 미영과 그 옆에서 죽어라 달리는 지혜, 비장한 표정의 자동차 추격신과 하와이안 셔츠를 맞춰 입고 고군분투하는 걸크러시 콤비의 모습은 환상적인 케미와 함께 이들의 거침없는 수사가 어떻게 진행될지 관객의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처럼 사회에 만연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을 소재로 시원한 액션, 짜릿한 쾌감이 더해진 현실감 넘치는 수사극을 선보일 ‘걸캅스’의 보도스틸은 보기만 해도 속이 뚫리는 사이다 오락 영화의 재미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더한다. 오는 5월 9일 개봉.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