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5일 목 서울 17.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요즘애들’ 유재석 영정사진, 메뚜기탈 쓰고 유서 작성
기사입력 2019.04.08 09:15: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요즘애들’ 유재석이 영정사진을 찍었다.

7일 방송된 JTBC ‘요즘애들’에서는 4명의 MC가 직접 유서를 작성하고 영정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4명의 MC들은 청년 영정 사진사를 만났다.

이들은 청년영정사진사의 제안에 자신들에게 가장 의미있는 옷을 가지고왔다.
유재석은 압구정 날라리였던 20대 시절, 어머니의 카드로 구매한 명품 양복을 입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양복에 담긴 사연을 소개하려는 순간, 양복 주머니에서 의문의 물건이 나와 유재석을 당황하게 했다.

유재석은 “나는 장례식에서만큼은 진중하게 가고 싶다. 방송인 유재석이 아닌 인간 유재석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라며 바람을 전했다.

그러나 정작 카메라 앞에선 유재석은 어색한 미소를 짓는 모습이었다. 유재석은 “내가 (구강구조 때문에) 입이 안 다물어진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이에 유재석은 “나는 죽음은 생각하고 싶지 않다. 아직 세상이 너무 즐겁다. 사후세계 생각하면 어떻게 되나 궁금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하하는 그런 유재석에 “다음 생에는 잘 생기게 태어나라”며 놀려 웃음을 안겼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