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19.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냉부해’ 김승민 셰프 부인상…암 투병 끝에 4일 별세
기사입력 2019.04.08 10:44:54 | 최종수정 2019.04.08 16:15: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김승민(48) 셰프가 부인상을 당했다. 그의 아내 홍연주 씨가 지난 4일 오전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난 것. 향년 46세.

김승민 셰프는 방송을 통해 암 투병 중인 아내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애틋한 순애보를 전한 바 있다.

2012년 올리브 ‘마스터셰프 코리아’ 출연 당시 아픈 아내를 위해 제주도로 내려가 식당을 차린 사연을 전하며 “아내의 치료비를 위해 우승하겠다”고 말했다.

최종 우승자로 선정됐을 때는 “못난 남편하고 산다고 고생한 아내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김승민 셰프는 지난 1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합류했을 당시에도 아내를 향한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아내가 내가 TV에 나오는 걸 좋아한다.
생각해보면 예전에 ‘마스터셰프 코리아’에 나갔을 때도 제일 좋아했던 것 같다”고 말해 주변을 뭉클하게 했다.

김승민 셰프의 부인상에 푸드 칼럼니스트 박준우는 SNS를 통해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홍연주 형수는 오랜 투병에도 언제나 강인하고 유쾌하게 자신의 아름다운 삶을 지켜낸 대단히 멋진 사람이었다는 이야기를 저보다 훨씬 가깝게 지내던 고인의 친구들에게 들었다”며 “하늘나라에서 마음 편히 지내시리라 생각한다. 그의 아주 의젓한 아이들이 엄마를 꼭 닮았다는 생각이 들었기에 더욱 그렇다”고 고인을 추모했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