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2일 월 서울 13.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현장]박형식 첫 스크린 도전, 대세 입증할까
기사입력 2019.04.08 11:48:44 | 최종수정 2019.04.08 12:56: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박형식이 스크린 진출에 나선다. 영화 ‘배심원들’을 통해서다.

박형식은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휴먼 영화 '배심원들'(홍승완 감독, 반짝반짝영화사 제작) 제작보고회에서 “'배심원들'을 통해 스크린에 처음 데뷔한다. 일단 잠을 못 잤다.
긴장도 많이 되고 설랬다. 너무 다행인 것은 선배들이 많이 계셔서 든든하다. 촬영할 때도 힘이 되고 의지가 많이 됐고 최선을 다해 촬영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극 중 청년 창업가이자 8번 배심원 권남우 역을 맡은 그는 “(실제로도)정말 남우랑 똑같았다. 배심원 제도가 있는지 몰랐다”며 “주변에서 배심원으로 선정됐다는 것조차도 들은 적이 없다가 이 영화를 하면서 배심원 제도가 지금까지도 계속 해오고 있었던 제도이고, 내가 여태까지 관심이 없었다는 걸 이번 기회로 알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정말 모든 분들이 나처럼 모르고 있지 않았을까, 또 이런 것들에 많이 관심을 가져줬으면 좋겠다란 생각을 많이 했다”고도 했다.

이날 "처음엔 너무 맑고 화사하고 그림같이 아름다운 청년이 오길래 '저 사람이 8번 배심원이라고요?' 처음엔 그랬다"고 말문을 연 문소리는 "여럿이 나오는 영화인데 그 속에서 맑고 화사한 아름다움이 튀지 않을까 걱정했다. 특별한 화사함이 있었다. 우린 현실에서 나왔지만 박형식은 만화에서 나온 것 같았다"고 박형식의 첫 인상에 대해 말했다.

이어 문소리는 "튀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첫 촬영 때 감독님한테 고생을 하더니 '누나 제가요..' 하는데 어느새 권남우가 됐더라. 너무 다른 배심원들 역할이 컸던 것 같다. 8번 배심원 권남우를 꼭 끌어안고 같이 만들어가는 과정이 있었고 박형식 씨한테도 첫 영환데 이런 팀을 만나 참 부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영화 촬영이 끝나고 한참 뒤 윤경호 씨가 와 '누나라 해도 되냐'고 물었다. 이렇게 많이 지냈는데도 재판장이어서 그런지 다들 날 어려워했다. 근데 박형식은 첫 촬영 끝나고 너무 편하게 '누나'라며 다가와줬다.
그것도 너무 고마웠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배심원들'은 2008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했다.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문소리, 박형식, 백수장, 김미경, 윤경호, 서정연, 조한철, 김홍파, 조수향 등이 가세했다. 오는 5월 개봉 예정.

사진 유용석 기자/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