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3일 화 서울 18.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씨네타운’ 전도연 “딸 외모? 주변서 ‘엄마보다 낫다’고”
기사입력 2019.04.08 13:2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배우 전도연이 딸에 대해 언급했다.

8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는 영화 ‘생일’의 이종언 감독과 전도연이 출연했다.

이날 전도연은 만으로 10살 된 딸을 둔 워킹맘의 고충을 밝혔다. 그는 “딸에게 엄마의 빈자리가 안 느껴지게 하고 싶다.
그런데 일하고 들어가면 표현을 더 하고 싶은 마음은 있는데, 몸이 잘 안 따라주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가 있을 때와 없을 때 많이 달라졌느냐”라는 박선영의 질문에 “그렇다.
아이가 있기 전에는 이 세상의 중심이 저 일수밖에 없는데 그 중심이 아이가 되니까 굉장히 많이 달라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딸이 제 이마랑 코를 닮았다. 주변에서 엄마보다 낫다고 많이 이야기 하더라”라고 자랑을 늘어놨다.

한편 영화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