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24.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다시, 봄’ 이청아 “母 역할 걱정 많았다…차별화된 시간여행”
기사입력 2019.04.08 16:31: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이청아가 신작 ‘다시, 봄’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이청아는 8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주인공 은조는 시간여행에 관한 특별한 능력이 없고, 어제로만 가는 설정이 흥미로웠다”고 운을 뗐다.

그는 “처음에는 약간의 무력감을 느꼈다. 보통 다른 시간여행자들은 자신의 미래를 바꿀 수 있는데, 내가 맡은 은조는 조금만 바꾸고 다시 어제로 가게 된다”며 “은조는 미래에 대한 걱정보다 오늘 안의 숨어 있는 행복을 느끼려고 한다.
은조의 시간 여행은 다른 시간 여행 물보다는 차별화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에 가장 부담됐던 건 내가 딸로만 살아왔는데 엄마 역할을 잘 소화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많았다. 주변 엄마가 된 친구들, 언니들, 가족들을 인터뷰했다”며 “인터뷰를 할수록 초조해지더라. 내가 아이를 직접 키워보지 않은 이상 들을수록 더 막막해지더라"고 털어놨다.

실제 어릴 적 모친과 싸웠던 기억이 난 것이 도움이 됐단다. 이청아는 "'엄마는 왜 그래' 그랬더니 '나도 엄마 처음 해봐서 몰라' 그 말이 생각이 났다"며 "극중 은조는 혼자 딸을 키워왔고 전형적인 엄마의 역할을 소화하지 못했구나 분석했다.
그래서 시간여행 하면서 그 안타까움을 만회하려 했던 것 같다. 그때부터 부담을 놓고 나만의 엄마를 만들려 했다"고 회상했다.

이와 함께 “딸이 떠난 집을 찍을 땐 나뿐 아니라 스태프들 모두 나 때문에 처져서 힘들었을텐데 그럼에도 은조의 감정에 잘 맞춰 촬영을 도와주셔서 만족스럽게 마칠 수 있었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다시, 봄’은 딸을 잃은 여자가 중대한 결심을 한 그날, 어제로 하루씩 거꾸로 흘러가는 시간을 살게 되면서 인생 두 번째 기회를 얻게 된 타임 리와인드 무비다. 4월 17일 개봉.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