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17.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특별감독관 조장풍‘ 첫방②] 김동욱, 갑질 응징하는 사이다 액션
기사입력 2019.04.09 07:10: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특별근로감독관' 김동욱이 통쾌한 액션으로 갑질에 대한 응징을 보여주며 '사이다'를 예고했다.

지난 8일 첫 방송된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 이하 '조장풍')에서는 악덕 업주를 저지하려 결심한 조진갑(김동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장풍'은 왕년에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선수 출신의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 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풍자 코미디 드라마.

이날 방송에서는 부당한 일에 '어쩔 수 없는 일이다'라고 눈을 감고 평온한 삶을 살던 공무원 조진갑이 제자 김선우(김민규 분)의 좌절한 모습과 딸 조진아(이나윤 분)이 불의에 눈을 감는 자신의 모습에 실망한 것 등 여러 일을 겪으며 정의를 위해 싸우기로 결심하는 모습이 담겼다.

'조장풍'은 '앵그리 맘'을 통해 한국 교육을 풍자하며 문제점을 지적한 김반디 작가와 '군주 - 가면의 주인', '워킹 맘 육아 대디' 등을 연출한 박원국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특히 최근 OCN드라마 '손 the guest'로 연기력과 액션을 인정받은 김동욱이 주연을 맡아 기대를 더했다.

김동욱은 앞서 '조장풍' 제작발표회에서 사이다 드라마로 유명한 KBS2 '김과장'과 차이점에 대해 "우리는 나름 통쾌한 액션이 많이 나온다"고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김동욱은 이날 방송에서 악덕 업주에 발차기를 날리고 시비를 거는 조폭들을 제압하는 등 기대에 부응하는 통쾌한 액션을 선보이며 이유있는 자신감이었다는 것을 입증했다.

동시간 경쟁작인 SBS '해치'와 KBS2 '국민 여러분!'이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지는 않으나 평균 8%(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시청률로 순항하고 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 통쾌한 액션과 갑질에 대항하는 사이다 전개에 힘입어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