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17.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마블리 없는 ‘악인전’, 마동석의 반가운 배신[MK현장]
기사입력 2019.04.09 11:47:53 | 최종수정 2019.04.09 13:07: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예측불가다. 마동석 김무열 그리고 김성균까지. 무엇보다 마블리를 벗은 마동석의 역대급 파격 변신을 만날 수 있다.

마동석은 9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악인전'(감독 이원태) 제작보고회에서 “연쇄살인마의 타겟이 된 조직 보스 역이다. 단순하게 액션을 하고 주먹을 쓰는 사람이 아니라 머리가 좋다”고 소개했다.
이어 “여러 작전을 짜고 전략을 세운다. 무력과 머리를 같이 쓴다"며 "악랄한 악마 같은 악당이어서 더 매력을 느꼈다"고 했다.

그러면서 “‘마블리’는 없다. 유머도 없다. 아드레날린이 솟구친다"고 강조했다.

극 중 대립하는 살인마 김성규에 대해서는 "관객분들이 너무나도 새로운 느낌을 받으실 거다. 영화가 끝나고 나면 김성규의 눈빛이 많이 기억에 남을 거다"며 엄지를 세웠다.

본문이미지


김무열 역시 "김성규가 비교불가한 본인만의 모습을 보여줬다"며 "촬영 당시 김성규의 손끝을 보고 놀란 적이 있다. 손끝까지 연쇄살인마 K 같았던 순간들이 있었다. 아주 놀랍고 대단한 배우"라고 극찬했다.

김무열은 또 "마동석 선배와 김성규 모두 '악인전' 캐릭터와 싱크로율이 높다. 그래서 나도 강력반 형사 싱크로율을 높이기 위해 한 달간 15kg 몸무게늘 늘리며 근육을 벌크업했다”며 “몸을 만드는데 많이 힘들었다"며 "세 인물의 갈등 균형을 맞추기 위해 노력했다. 마동석과 얼핏 봐도 균형이 맞아 보이는 정도로 몸을 키웠다"고 설명했다.

마동석은 “센 캐릭터들이 나올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인물 간 밸런스”라며 “그게 잘 놓여 있어야 긴장감이나 배우의 시너지가 최대한으로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 처음부터 이 영화를 기획하고 연출한 이원태 감독님이 웰메이드로 만들어 놓으셨더라. 친한 형님이라 믿음이 있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시나리오 회의하면서 아이디어도 많이 냈다. 즐겁게 촬영했다. 웃음기가 전혀 없지만 살벌하고 조여들고 아드레날린이 솟구치는 상황들로 이야기가 이어진다. 조금 세지만 재미있게 보시지 않을까 싶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그 동안 많은 영화에서 마동석 그 자체로 출연했다. 저도 그런 것을 좋아했다"면서도 "이번에는 다른 모습이다. 새로운 모습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이 함께 살인마 K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물이다. 5월 개봉.

kiki2022@mk.co.kr

사진| 유용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