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5일 목 서울 14.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미성년 성폭행‘ 알 켈리, 무대 논란…입장료는 10만원, 공연은 28초?
기사입력 2019.04.09 13:17: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미국 팝가수 알 켈리(R. Kelly)가 고가의 공연을 연 뒤 성의 없는 무대를 보여 비난을 받고 있다.

AP통신과 데일리메일 등 다수의 미국 언론들은 7일(현지시간) "알 켈리가 50달러에서 100달러의 입장료를 낸 관객들 앞에서 28초간 공연을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알 켈리는 7일 오전 1시 30분께 나이트클럽인 일리노이주 스프링필드의 더티 사우스 라운지에서 무대를 가졌다.
약 100명의 알 켈리의 팬들은 약 50달러(약 5만 5천 원)에서 100달러(약 11만 원)를 지불하며 알 켈리의 무대를 보러 왔으나 알 켈리는 28초 분량의 무대를 한 뒤 약 30분간 팬들과 셀카를 찍고 이야기를 나누고 자리를 떠났다고.

공연 몇 시간 전 인스타그램에 "돈 때문에 공연을 하게 됐으니 언론들이 너무 공격하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말해 비난을 산 바 있는 알 켈리는 성의 없는 무대로 더욱 비난을 받고 있다.

한편, 지난 1월 방영된 다큐멘터리 '서바이빙 알 켈리(Surviving R.Kelly, 알 켈리의 생존자들)'로 인해 알 켈리의 범죄사실이 알려졌다. 다큐멘터리에는 알 켈리가 어린 소녀들을 성노예로 납치하고 감금, 학대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성추문이 알려진 뒤 알 켈리는 소니뮤직과 계약이 파기됐으며 천문학적인 소송비용을 감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알 켈리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