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2일 월 서울 13.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빅이슈’ 주진모·김희원·신소율, 선데이 통신 상황실 ‘긴급 소집’
기사입력 2019.04.09 13:39: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빅이슈’ 주진모, 김희원, 신소율 등이 심상치 않은 분위기 속 ‘상황실 긴급 집합’으로 긴장감을 자아낸다.

주진모, 김희원, 신소율은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극본 장혁린, 연출 이동훈 박수진)에서 각각 잘못된 사진 한 장으로 알코올중독 홈리스가 됐다가 지수현(한예슬)을 만나 물불을 가리지 않는 파파라치가 되는 한석주 역, ‘선데이 통신’의 대표 조형준 역, 방송작가 출신의 ‘선데이 통신’ 특종 3팀 팀장 장혜정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분에서 ‘선데이 통신’에 합류한 한석주(주진모)는 본격적으로 파파라치 활약에 나서던 중 신인 여배우 최서희(박신아)의 제보로 현직 검사인 남검사(오태경)와 관련된 성 접대 스캔들을 카메라에 담아내는 데 성공했던 상황. 과거에 있던 사건으로 인해 지수현(한예슬)이 최서희를 놓지 않을 거라 여긴 조형준(김희원)은 김흥순(박영선)을 설득해 소속사를 옮기도록 만들었다. 그러나 조형준은 재벌가 분식회계 스캔들을 덮기 위해 성 접대 스캔들을 터트렸고, 이로 인해 위험에 빠진 최서희를 한석주와 지수현이 구해내면서 완벽한 호흡을 보여줬다.
이와 관련 주진모, 김희원, 신소율 등이 ‘선데이 통신’ 상황실에 집결, 심각한 분위기로 머리를 맞대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극 중 지휘석이 비어있는 상황실에 대표와 팀장급들이 모여 있는 장면. 최첨단 기기가 설비된 상황실에서는 직원이 연신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는 가하면, 한석주와 장혜정(신소율), 서영미(박선임)과 이명자(김규선)가 걱정스러운 눈빛을 드리우고 있다. 이어 등장한 조형준이 분노를 터트리는 모습이 담기면서 편집장이 없이 선데이 통신 수뇌부가 모인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제작진 측은 “이 장면은 선데이 통신에서 편집장의 존재가 얼마나 중요한가가 드러나는 장면”이라며 “현재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연예계 스캔들이 그대로 담기면서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 ‘빅이슈’ 이번 주 방송분에서는 더욱 파격적인 스캔들이 펼쳐질 예정이다.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빅이슈’는 한 장의 사진으로 나락에 떨어진 전직 사진기자와 그를 파파라치로 끌어들이는 악명 높은 편집장이 펼치는 은밀하고 치열한 파파라치 전쟁기를 담는 드라마다. 17, 18회분은 오는 1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