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19.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문제적 남자’ 서울대 김진하 “가출 후 위치 추적 당해”
기사입력 2019.04.09 15:13: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차윤주 인턴기자]

서울대 의과대에 재학 중인 김진하가 자신의 가출 일화를 털어놨다.

8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이하 '문남')에서는 서울대 3부자가 게스트로 출연해 문제를 풀며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진하는 자신의 질풍노도 시기 일화를 말했다. 김진하는 “어머니와 많이 싸웠다.
반항을 많이 하던 시절이라 어머니가 ‘이럴 거면 집 나가’라고 말했고 ‘네, 알겠습니다’하고 집을 나왔다”고 말했다.

김진하는 “집에 가고 싶었지만 자존심이 상해 못 들어갔다”며 “심야영화를 본 뒤 가구점 소파에서 잠을 청하는데 경찰한테 위치 추적 당했다고 전화가 왔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MC들은 “무슨 위치 추적이냐”고 물었고, 김진하는 “가출한 아들이 걱정돼 어머니가 경찰에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대 삼부자 중 아버지는 서울대 치의학과를 졸업해 치과의사로 일하고 있으며, 첫째 아들 김진하는 명문 자사고 졸업 후 서울대 의과대학에 재학 중이며, 둘째 아들 김준휘는 고등학교 내신 0.5%로 졸업 후 서울대 치의학과에 입학한 인재로 알려졌다.

yoonj911@mkinternet.com

사진| tvN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