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18.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1인기획사 배우A, 유튜버 세무조사, 신종 고소득자 176명 대상
기사입력 2019.04.10 13:28:52 | 최종수정 2019.04.10 14:34: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국세청 연예인 세무조사 실시. 그래픽|연합뉴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국세청이 1인 기획사 배우 A 등 연예인, 유튜버, 인터넷방송진행자(BJ), 프로운동선수 등 신종·호황 고소득사업자에 대해 세무조사의 칼을 뺐다.

10일 국세청은 유튜버, 연예인, 프로운동선수, 병의원, 전문직종, 부동산임대업자 등 신종·호황업종의 고소득자영업자와 소득탈루 혐의가 큰 176명을 대상으로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대상자 176명은 한국은행, 관세청, 건강보험공단 등 유관기관으로부터 수집한 각종 과세자료와 금융정보분석원(FIU) 정보, 현장정보 등을 다각적으로 분석해 탈루혐의를 중심으로 우선 선정했다.


주요 조사대상자는 유튜버·BJ, MCN, 웹하드업체, 웹작가 등 정보통신(IT) 관련자 15명, 동물병원, 부동산·금융 컨설팅 등 신종호황 분야 47명, 문화·스포츠 분야 20명, 병·의원, 변호사, 건축사 등 호황 전문직 39명, 부동산임대업자 35명, 기타 20명 등이다.

국세청에 따르면 한 연예인의 경우 1인 기획사를 설립해 가짜 용역비를 송금하거나 가족들의 주식을 비싸게 사 탈세한 사례도 있었는데, 이번 조사에서도 이런 부분을 중점 점검한다.

국세청은 조사대상자 본인은 물론 가족 등 관련인의 재산형성 과정, 편법증여 혐의 등에 대한 자금출처조사를 병행하고 탈루 자금흐름을 끝까지 추적하는 등 강도높은 세무조사를 진행한다고 강조했다.

조사과정에서 차명계좌 이용, 이중장부 작성, 거짓 세금계산서 수수 등 고의로 세금을 포탈한 혐의가 발견되면 조세범칙조사로 전환해 검찰 고발 등 조치할 계획이다.

sje@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