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5일 목 서울 14.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속보]씨제스 측 “황하나 진술에 박유천 거론된 것 맞다. 오늘 경찰 연락 받아“
기사입력 2019.04.10 18:13:2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박유천 `황하나 마약 연예인` 관련 기자회견. 사진|강영국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가 지목한 '연예인 A씨'로 밝혀졌다.

박유천은 10일 오후 6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하나 연예인 A씨’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 입장을 밝힌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 시작 전,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황하나의 진술에 박유천이 거론된 것이 맞다"면서 "경찰 조사 전에 입장문을 말씀드리려고 이 자리를 만들었다. 부득이하게 질의응답은 받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씨제스 측은 이날 경찰에서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일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는 경찰 조사에서 “2015년 처음 필로폰을 투약했으며 이후 3년간 투약하지 않다가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연예인 지인 A의 권유로 다시 마약을 했다”면서 “필로폰을 그만하고 싶었지만 A의 강요로 지속하게 됐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황하나가 지목한 ‘연예인 A씨’에 대해 궁금증이 쏠렸고, 일각에서는 전 남자친구이자 약혼자였던 박유천이 ‘연예인 A씨’가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황하나가 자신에게 마약을 권했다고 주장한 연예인 A씨를 입건했으며, 최근 1년 동안의 통화 내역과 위치 정보 등을 확보하기 위해 통신영장을 신청한 상태다. 현재 A씨는 국내에 머물고 있으며, 아직 소환 일정은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