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18.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마이웨이’ 전원주 “남편 장례식장서 불륜 상대 봤다“
기사입력 2019.04.11 07:47:22 | 최종수정 2019.04.11 11:27: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배우 전원주가 우여곡절 많았던 재혼 생활을 털어놨다.

10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전원주의 파란만장했던 인생 이야기가 그려졌다.

전원주의 말에 따르면, 첫 남편과 사별 후 만난 두 번째 남편은 난봉꾼에 가까웠다.

전원주는 “돈 쓰기 좋아하고, 놀기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어머니가 사준 땅도 있었는데, 그걸 다 팔아서 나눠줬더라. 난 방송을 한창 할 때라 몰랐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남편에게 파주에 여자가 셋이 있었다고 하더라. 뒷조사를 했어야 하는데, 나는 그냥 믿었다”면서 “어느 날 친정 어머니가 남편 멱살을 잡았다. 그 때도 나는 몰랐다. 나중에 (남편의) 장례식장에서 사람들이 ‘저 사람이 불륜 상대다’고 하더라”고 고백했다.


전원주는 ‘두 아들을 위해’ 재혼한 남편 사이에서는 자식을 갖지 않았다고 말했다. “부모라는 건 끝까지 책임지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두 아들이) 떳떳이 자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려고 노력했다. 둘 다 편애하지 않고 똑같이 해주려고 애썼다”고 밝혔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