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5일 목 서울 14.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씨네타운‘ 신구 “SNS 계정 영화사서 만들어…들어가 본 적 無“
기사입력 2019.04.11 11:48: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차윤주 인턴기자]

배우 신구가 인스타그램 게시글 업로드 요청에 당황했다.

11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의 ‘씨네 초대석’에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출연 배우 신구, 유리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신구 선생님, 인스타그램 팔로우 했는데 업로드 안하시더라. 게시글 좀 올려주세요”라고 문자를 보냈다. 신구는 당황하며 “그게 사실 내가 만든 계정이 아니다”며 “인스타그램 단어 자체도 모르고 있었다.
내가 출연한 영화사에서 계정을 만들자 했다”고 밝혔다. 신구는 “영화사 친구들이 만들어 들어가본 적도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리는 “제가 선생님과 맞팔로우를 하고 싶어 여쭤봤다.
영화 관계자 분이 비밀번호를 갖고 있는 것 같다. 우리 쪽에 빨리 연락 주셔서 활성화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신구는 요즘 셀카에 빠졌다며 “젊은 친구들이 많이 찍더라. 얼굴 바꾸는 것, 귀 달린 것 등 여러가지로 찍었다”고 말해 매력을 뽐냈다.

한편,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까칠한 성격의 고집불통 앙리 할아버지(신구, 이순재 분)와 꿈을 찾아 방황하는 대학생 콘스탄스(유리, 채수빈)가 서로의 인생에서 특별한 존재가 돼가는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5월 12일까지 공연한다.

yoonj911@mkinternet.com

사진| SBS 파워FM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