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2일 월 서울 13.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슈퍼밴드’ 조 한 “프로그램 제목 완벽, 슈퍼 히어로 연상시킨다”
기사입력 2019.04.11 12:0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린킨 파크 조한이 ‘슈퍼밴드’로 한국 예능 프로그램에 첫 진출하는 소감을 밝혔다.

조한은 11일 오전 서울 상암동 JTBC홀에서 열린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슈퍼밴드’ 제작발표회에서 “한국에서 제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굉장히 궁금했다. 기회가 오기를 기다렸는데 ‘슈퍼밴드’가 완벽한 기회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특히 “대한민국 가요에 대한 선입견이 있었는데, 이곳에서 지원자들을 보고 놀라운 재능을 갖고 있다고 생각했다.
선발하기까지 정말 많은 고민을 했다”면서 “밴드 개개인의 개성이 어떻게 드러나느냐가 궁금했다. 어떤 조합을 통해 새 음악이 탄생하는 것에 관심을 갖고 있어서 프로그램을 촬영하며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슈퍼밴드’란 프로그램 제목도 완벽하다. 슈퍼히어로를 연상시킨다. 히어로도 개개인의 특성을 가지고 있으면서 함께 활동하기 때문이다.
‘슈퍼밴드’가 그런 모습을 다 담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계 미국인 뮤지션인 조한은 소속 그룹 린킨 파크로 널리 알려진 한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뮤직비디오 연출과 포토그래퍼로서 작품활동도 활발히 해왔다.

한국 문화와 연결될 기회를 항상 찾아왔다는 조 한은 최근 뮤지션 스티브 아오키(Steve Aoki)의 ‘Waste it on me(feat. BTS)’ 뮤직비디오의 감독을 맡아, 국내 최고의 인기 그룹 방탄소년단과의 만남과 함께 화제를 모으며 다채로운 능력을 과시하기도 했다.

‘슈퍼밴드’는 숨겨진 천재 뮤지션을 찾아, 최고의 조합과 음악으로 만들어질 슈퍼밴드를 결성하는 프로그램으로 ‘히든싱어’ ‘팬텀싱어’ 제작진이 만드는 세 번째 뮤지션 발굴 프로젝트이다. 오는 12일 오후 9시 첫 방송.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