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3일 화 서울 25.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슈퍼밴드’ 윤종신 “밴드 히트하면 아이돌 보다 파급력 크다…성공 사례 더 많아졌으면”
기사입력 2019.04.11 12:04: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가수 겸 프로듀서 윤종신이 ‘슈퍼밴드’에 프로듀서로 참여하는 책임감과 감회를 밝혔다.

11일 서울 마포구 상암 JTBC홀에서 열린 JTBC 예능 프로그램 ’슈퍼밴드’ 제작발표회에서 “’슈스케’부터 시작해서 오디션 프로그램 심사위원과 프로듀서를 오래했다”며 “예전부터 밴드나 그룹에 대해 마음 속으로 어드밴티지를 줬다. 밴드 음악은 비주류이기도 하고 밴드음악이 잘되면 솔로나 아이돌 그룹이 히트하는 것과 다르다고 본다. 그 파급력이 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이어 “스타 1명이 탄생하는 것 외에도 음악 전반적으로 미치는 여파가 크다. 수많은 대학 실용음악과에서 학생들을 뽑고 있는데 스타는 싱어만 나오지 않나. 밴드의 히트 사례들이 좀 더 많아졌으면 한다는 책임감이나 자원적인 느낌을 갖고 슈퍼밴드에 임했다.
여전히 밴드 음악을 지지하고 대중 속으로 끌어내면 좋겠다는 사심도 갖고 방송에 임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슈퍼밴드’는 노래뿐만 아니라 다양한 악기 연주와 싱어송라이터의 능력, 음악에 대한 에너지까지 다양한 ‘음악천재’의 면모를 가진 참가자들이 프로듀서 5인과 더불어 다양한 미션을 거치며 ‘글로벌 슈퍼밴드’를 만드는 프로그램이다. 프로듀서 5인으로는 전 세대, 국내외를 아우른 ‘믿고 보는 뮤지션’인 윤종신 윤상 김종완(넬) 조 한(린킨 파크) 이수현(악동뮤지션)이 나선다.

‘슈퍼밴드’는 오는 12일부터 매주 금요일 밤 9시 방송된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