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0일 토 서울 12.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슈퍼밴드’ 윤상 “아티스트들은 외롭다…선수가 선수를 알아보는 재미 크다”
기사입력 2019.04.11 12:13: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뮤지션 윤상이 ‘슈퍼밴드’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11일 서울 마포구 상암 JTBC홀에서 열린 JTBC 예능 프로그램 ’슈퍼밴드’ 제작발표회에서 윤상은 “밴드의 파워를 보여줄 수 있는 시대가 오고 있다고, 지금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참가자들의 재능이 취향에 의해 저평가 되지 않도록 매력을 꼼꼼히 챙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프로듀서로 참여하는 각오를 전했다.

“어렸을 때부터, 그리고 지금도 밴드 음악을 향한 강한 동경이 있다”고 털어놓은 그는“‘슈퍼밴드’에 나오는 팀들을 보면서 행복한 상상을 하는 즐거운 시간을 갖고 있다”고 소감을 덧붙였다.

특히 윤종신과 마찬가지로 밴드 음악의 대중화를 끌어낼 수 있는데 기여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밴드란 게 그 시장이 죽어있으면, 하려는 사람이 없으면 어디서 파트너를 만나야 할지도 막연하다. 누울 자리를 보고 발을 뻗는다는 얘기처럼, 아티스트들은 외로워한다. 자기들이 기억하고 싶은 이야기를 해주는 사람들은 보통 밴드 안에 있다. 그 어떤 찬사보다 힘이 난다”고 설명했다.

이어 “거만하고 맹랑한 천재들 모이기가 너무 쉽지 않다.
사회적인 매너를 갖고 있어야 하니까. 그러나 슈퍼밴드엔 적어도 사회적인 매너가 필요 없이 자아도취, 선수가 선수를 알아보는 분위기가 만들어져서 그걸 보는 재미가 가장 크다”고 프로그램이 갖는 의미와 관전포인트를 짚었다.

‘슈퍼밴드’는 노래뿐만 아니라 다양한 악기 연주와 싱어송라이터의 능력, 음악에 대한 에너지까지 다양한 ‘음악천재’의 면모를 가진 참가자들이 프로듀서 5인과 더불어 다양한 미션을 거치며 ‘글로벌 슈퍼밴드’를 만드는 프로그램이다. 프로듀서 5인으로는 전 세대, 국내외를 아우른 ‘믿고 보는 뮤지션’인 윤종신 윤상 김종완(넬) 조 한(린킨 파크) 이수현(악동뮤지션)이 나선다.

‘슈퍼밴드’는 오는 12일부터 매주 금요일 밤 9시 방송된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