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3일 화 서울 18.2℃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밴드 시대 곧 올 것”…‘슈퍼밴드’, ‘히든싱어’ ‘팬텀싱어’와는 또 다른 ‘파격과 ’전율‘[종합]
기사입력 2019.04.11 12:33:19 | 최종수정 2019.04.11 15:11: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세상에 없던 새로운 음악, 그 음악을 탄생시키는 숨겨진 음악 천재들의 성장기를 표방한 음악 예능이 시청자들을 만난다.

12일 첫방송 되는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슈퍼밴드’((연출 김형중 전수경)는 ‘히든싱어’, ‘팬텀싱어’ 제작진이 만드는 음악천재들의 수제음악 프로젝트다. 분야에 상관없이 탁월한 음악적 재능을 가진 다양한 뮤지션들에게 여러 미션과 팀 구성을 거치게 하고 이를 통해 글로벌 슈퍼밴드를 탄생시키는 프로그램이다.

윤종신, 윤상, 김종완(넬), 조한(린킨 파크), 이수현(악동뮤지션)이 프로듀서 5인방으로 나선다.
김종완과 조한은 현재 밴드를 하고 있는 현역 멤버로, 첫 예능 출연으로 눈길을 끈다.

11일 서울 상암동 JTBC홀에서 열린 ‘슈퍼밴드’ 제작발표회에서 김형중 PD는 프로그램 기획 의도에 대해 “음악을 구성하는 많은 요소들, 감성 아이디어 연주 노래실력이 합쳐져 있는 멤버들을 찾기 시작했고, 정말 다양한 색채의 팀을 만들어보면 즐길 수 있는 음악의 폭이 넓어지지 않을까 싶었다”고 말했다.

본문이미지
윤종신은 “밴드나 그룹에 조금 더 어드벤티지를 마음 속으로 줬던 게 사실이다. 비주류이기도 하고 밴드음악이 잘되면 솔로나 아이돌 그룹이 히트하는 것과 다르다고 본다”면서 “스타 1명이 탄생하는 것 외에도 음악 전반적으로 미치는 여파가 크다. 수많은 대학 실용음악과에서 학생들을 뽑고 있는데 스타는 싱어만 나오지 않나. 밴드의 히트 사례들이 좀 더 많아졌으면 한다는 책임감이나 자원적인 느낌을 갖고 슈퍼밴드에 임했다. 여전히 밴드 음악을 지지하고 대중 속으로 끌어내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본문이미지
윤상 역시 “밴드의 파워를 보여줄 수 있는 시대가 오고 있다고, 지금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참가자들의 재능이 취향에 의해 저평가 되지 않도록 매력을 꼼꼼히 챙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프로듀서로 참여하는 각오를 전했다.

“어렸을 때부터, 그리고 지금도 밴드 음악을 향한 강한 동경이 있다”고 털어놓은 그는“‘슈퍼밴드’에 나오는 팀들을 보면서 행복한 상상을 하는 즐거운 시간을 갖고 있다”고 소감을 덧붙였다.

특히 윤종신과 마찬가지로 밴드 음악의 대중화를 끌어낼 수 있는데 기여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밴드란 게 그 시장이 죽어있으면, 하려는 사람이 없으면 어디서 파트너를 만나야 할지도 막연하다. 누울 자리를 보고 발을 뻗는다는 얘기처럼, 아티스트들은 외로워한다. 자기들이 기억하고 싶은 이야기를 해주는 사람들은 보통 밴드 안에 있다. 그 어떤 찬사보다 힘이 난다”고 설명했다.

이어 “거만하고 맹랑한 천재들 모이기가 너무 쉽지 않다. 사회적인 매너를 갖고 있어야 하니까. 그러나 슈퍼밴드엔 적어도 사회적인 매너가 필요 없이 자아도취, 선수가 선수를 알아보는 분위기가 만들어져서 그걸 보는 재미가 가장 크다”고 프로그램이 갖는 의미와 관전포인트를 짚었다.

본문이미지
린킨 파크의 조한은 ‘슈퍼밴드’로 한국 예능 프로그램에 첫 진출한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한국에서 제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굉장히 궁금했다. 기회가 오기를 기다렸는데 ‘슈퍼밴드’가 완벽한 기회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특히 “대한민국 가요에 대한 선입견이 있었는데, 이곳에서 지원자들을 보고 놀라운 재능을 갖고 있다고 생각했다. 선발하기까지 정말 많은 고민을 했다”면서 “밴드 개개인의 개성이 어떻게 드러나느냐가 궁금했다. 어떤 조합을 통해 새 음악이 탄생하는 것에 관심을 갖고 있어서 프로그램을 촬영하며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슈퍼밴드’란 프로그램 제목도 완벽하다. 슈퍼히어로를 연상시킨다. 히어로도 개개인의 특성을 가지고 있으면서 함께 활동하기 때문이다. ‘슈퍼밴드’가 그런 모습을 다 담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본문이미지
넬 김종완은 “‘참가하는 뮤지션들의 실력이 너무 뛰어나서 많이 놀라실 것”이라며 “저도 그런 뮤지션들을 보면서 자극을 받을 것 같다. 저의 첫 예능으로 잘 선택한 것 같다”고 말했다.

본문이미지
이수현은 “워낙 젊고 매력적이고 실력이 뛰어난 분들이 많이 나온다. 프로듀서 보다는 참가자들처럼 저 역시 음악적 조력자를 찾는 느낌으로 프로그램에 임하고 있다. 같이 작업하고 싶은 분들을 찾고 있고 그런 분들이 너무 많다”고 덧붙였다.

‘슈퍼밴드’는 그동안 보컬에 비해 주목받지 못하던 악기 연주자들을 조명하는 것은 물론, 대중음악과 크로스오버, 클래식에 이르기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채로운 음악을 선보일 음악천재들이 총출동할 것으로 방송 전부터 주목받고 있다.

‘슈퍼밴드’ 제작진은 “오디션의 형태를 취하고 있지만 사실 다양한 재능을 지닌 ‘음악천재’들이 마음에 맞는 동료를 만나 함께 새로운 음악을 만들어가는 과정을 보여줄 ‘성장기’라고 할 수 있다”고 말해, ‘세상에 없던 음악’을 탄생시킬 음악천재들의 활약을 예고했다.

‘슈퍼밴드’는 오는 12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