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3일 화 서울 18.2℃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공효진, ‘빌딩재테크‘ 국세청 세무조사…소속사 측 “정기 세무조사“
기사입력 2019.04.11 15:22:55 | 최종수정 2019.04.11 15:40: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배우 공효진이 국세청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

이투데이는 11일 "배우 공효진이 최근 국세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 달 말 서울지방국세청 조사2국 요원들을 동원, 배우 공효진을 상대로 고강도 세무조사에 착수했으며 다음달 중순까지 일정으로 세무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공효진에 대한 세무조사가 비정기 세무조사 성격이라고 알려졌다며 탈세나 세금 누락 등을 검증하는 과정일 수 있다는 지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공효진은 빌딩 재테크에 성공한 연예인 중 하나다. 공효진은 지난 2013년 4월 서울 용산구 한남동 794-1에 소재한 지하 1~지상 5층 규모의 빌딩을 37억원에 매입, 2017년 10월 60억8000만원에 팔아 시세차익을 거뒀다. 매입 당시 매입가의 80% 이상을 대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2017년 1월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2층짜리 건물을 63억 원에 매입했다. 매입 당시 공효진은 현금 13억을 투자했고, 나머지 50억은 은행 대출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건물의 현재 가치는 130억원 대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국세청 관계자는 이 매체에 "세무조사와 관련해서는 그 어떤 것도 확인해 줄 수 없지만, 최근 연예인을 상대로 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은 맞다"며 "이들에 대한 세무조사는 정기 보다는 비정기 성격이 강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공효진의 소속사 측은 "(공효진씨가)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것은 맞지만, 세무대리인을 통해 확인해 본 결과 일반적인 정기세무조사"이며 "특별한 무엇이 있어 진행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세청은 지난 10일 소득을 탈루한 혐의가 있는 유튜버와 1인 연예기획사, 프로 선수 등 신종 고소득사업자 176명에 대한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조사대상에는 연예인, 연예기획사, 프로선수 등 문화·스포츠분야 20명이 포함됐다.

ksy7011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