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5일 목 서울 14.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박말애 사망, 누리꾼 추모 “해녀의 익사라니...철저히 조사해야“
기사입력 2019.04.11 15:29: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유림 인턴기자]

'해녀 수필가' 박말애 씨가 부산 대변항 바다서 숨진 채 발견됐다는 소식에 누리꾼들이 애도를 표하며 철저한 조사를 당부했다.

11일 울산해경에 따르면 해녀 수필가 박말애(63)씨가 10일 오전 7시 20분께 부산 기장군 대변항 인근 바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박 씨는 평상복 차림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목격자와 유가족 등을 상대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박말애 씨의 사망 소식에 누리꾼들은 원인을 궁금해하며 명복을 빌었다.

누리꾼들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박말애 씨는 존경 받아 마땅하신 분", "실제로 만나 뵙고 싶었는데..", "사망 원인 분명히 밝혀내야 합니다", "(해녀인) 박말애 씨가 익사 확률 없잖아요", "아직 젊으신데...", "한점 의혹 없이 조사해야", "억울하게 돌아가셨다면 풀어드려야", "안타까워"라며 고인을 애도했다.


기장 대변 출신인 박씨는 2006년 문학지 '문예운동'으로 등단했다. 이후 해녀 활동을 하면서 '해녀가 부르는 바다의 노래', '파도의 독백' 등 수필집 2권을 출판해 '해녀 수필가'로 불린다. 2015년 '한국동서문학 작품상'을 수상했다.

한편, 고(故) 박말애 씨 장례는 기장문인협회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mkpress@mkinternet.com

사진| 유튜브 '헬로 부산'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