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0일 토 서울 12.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공효진 측 “고소득자 대상 세무조사…세금 이미 납부“ 확대해석 경계
기사입력 2019.04.11 17:24:27 | 최종수정 2019.04.11 21:25: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배우 공효진이 국세청 세무조사 관련, 일각의 의혹에 선을 그었다.

공효진 소속사 매니지먼트숲 관계자는 11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확인 결과 공효진이 고소득자 대상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관계자는 "보도된 기사에 언급된 건물은 이미 2년 전 조사를 마쳤고 세금 납부도 완료된 상태"라며 일각의 세금 탈루 의혹에 대한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이날 이투데이는 공효진이 최근 국세청의 비정기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 매체는 공효진이 2013년 37억 원에 매입한 한남동 소재 빌딩을 2017년 60억8000만원에 팔아 시세차익을 거둔 사례를 언급했다.

하지만 소속사가 해당 거래 관련 세금이 이미 정상 납부됐음을 공식 확인하면서 의혹도 차츰 가라앉는 분위기다.

한편 국세청은 지난 10일 소득을 탈루한 혐의가 있는 유튜버와 1인 연예기획사, 프로 선수 등 신종 고소득사업자 176명에 대한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조사대상에는 연예인, 연예기획사, 프로선수 등 문화·스포츠분야 20명이 포함됐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