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0일 토 서울 12.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인생술집‘ 유이 눈물 “악플에 속병, 힘들어하면 왜 징징대냐고“ 울컥
기사입력 2019.04.12 09:44: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유림 인턴기자]

배우 유이가 다이어트 후 악플로 인한 마음 고생을 털어놨다.

1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는 KBS2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차화연과 유이가 출연했다.

유이는 이날 "다이어트 후에 악플이 계속됐다. 나뿐만 아니라 부모님, 가족들이 들으면 속상할 것 같았다"라며 "그래서 현장이든 어디든 밝게 있으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혼자 살게 되자 속병이 생겼다. 서른 살이 되면 어른이 된 줄 알았다. 선생님들에게 상담도 많이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김강우와 촬영한 MBC 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 당시 "사람이 많이 있는 곳에서 촬영을 하는데 구경하던 사람들이 플래시를 터뜨렸다. 너무 당황해서 주저않아 눈물을 쏟았다. 이 사람들은 (드라마) 현장이 신기하니까 본 건데 나는 감정 조절이 안됐다.
그래서 강우 오빠(김강우) 차에 탔다. 밝은 캐릭터를 연기해야하는데 한계에 도달했었다"고 말했다.

유이는 또 "'하나뿐인 내 편'에서 많은 팬들 앞에서 자꾸 시선이 아래로 떨어졌다"며 "'저 힘들어요'라고 하면 '너 이제 어린 아이 아니잖아. 왜 징징대'라고 하니까 다 참았다"며 힘들었던 시간을 돌아봤다.

한편 유이는 최근 종영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 여주인공 김도란 역을 열연, 호평 받았다.

mkpress@mkinternet.com

사진| tvN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