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18.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아침마당’ 장미화 “아들 김형준 장가가야 나도 남자친구 찾아”
기사입력 2019.04.12 10:40:26 | 최종수정 2019.04.12 16:31: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차윤주 인턴기자]

장미화가 아들 김형준이 결혼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12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공감토크 사노라면’ 코너에서는 자식의 결혼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장미화는 “아들이 결혼을 빨리해야 나도 남자친구 하나 찾아볼 것”이라며 “아들이 있으면 남자들이 못 다가온다. 아들이 이걸 모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미화는 “혼자 살다 보면 외롭다. 친구들과 수다 떨 때는 모르지만 집에 오면 외로워진다. 외로움이 머리부터 발끝까지 내려온다”고 말했다. 이어 장미화는 “우리 아들이 결혼해서 아기 낳고 부인과 함께 사는 모습을 보면 편하고 덜 외로울 것 같다”며 “아들이 나처럼 외로우면 어떡하나 걱정된다”고 아들을 걱정했다.

장미화는 “마음이 급하다. 제가 못 들어올 때는 밥을 잘 먹는지 걱정한다. 부인이 있으면 생각을 덜하게 되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이에 MC 김재원 아나운서는 “말씀을 들으니 며느리에게 아들을 떠넘기시려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아들 김형준 역시 “이 방송을 보고 제가 결혼할 수 있겠냐”며 걱정했다.

김형준은 “제 일이 더 중요하다. 결혼을 하게 되면 가정에 충실해야 하지 않냐. 저는 아직 그 단계가 아니다”며 아직 결혼 생각이 없음을 밝혔다.

yoonj911@mkinternet.com

사진| KBS1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