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18.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윤균상 SNS 일침, 무분별한 고양이 분양 요청에 “그것도 유기...신중하길“
기사입력 2019.04.12 11:22: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유림 인턴기자]

배우 유균상이 무분별한 고양이 분양 요청에 일침을 가했다.

윤균상은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인생은 베리v 전 잘 지내고 있어요! 걱정해주셔서 고마워요"라며 근황을 알렸다.

윤균상은 "그리고 (윤균상에게) '알러지가 있어 형편이 안좋아서 애지중지 키우던 고양이를 데려가달라', '새끼를 많이 낳아서 곤란한데 분양 받아가달라' 디엠(다이렉트 메시지)이 엄청나게 옵니다. 여러분이 생각하는거 이상으로.."라고 자신에게 오는 요청을 공개했다.


이어 "그것도 유기예요. 책임 못질꺼 왜 시작한겁니까? 형편이 안좋아지면, 아프면, 말썽 피우면, 자식도, 형제도 남한테 키워달라 보내시려구요?"라고 지적한 뒤 "제발 신중하게 다시 한번 생각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라고 당부했다.

윤균상의 일침에 팬들은 "정말 맞는 말씀", "이 글 보고 반성하시길", "고양이도 소중한 생명", "신종 유기방식이 생긴 것 같네요", "배우님께 감동 받고 갑니다"라며 동의했다.

윤균상은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반려묘를 공개하며 남다른 고양이 사랑을 보여줬다. 지난달 27일 키우던 반려묘 솜이가 헤어볼로 인한 폐렴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mkpress@mkinternet.com

사진| 윤균상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