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2일 월 서울 13.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PD “넷플릭스 작업 특징은 예민함과 쿨함“
기사입력 2019.04.12 11:42: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오진석 PD가 넷플릭스 작업 소감을 밝혔다.

오진석 PD는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제작발표회에서 “가수이기 때문에 무대 위에선 화려한데 그렇지 않을 땐 ‘교회 누나’ 같은 느낌이 있더라. 흥미로웠다”며 정채연을 주연으로 발탁한 이유를 전했다.

통상적 첫사랑의 이미지인 교회 오빠’, ‘교회 누나’와 같은 친근함이 적합하다고 느꼈다고.

또한 넷플릭스와위 작업 방식에 대해 “플랫폼이 갖고 있는 장점은 예민함과 쿨함이라고 생각했다”며 “예민함은 대본이나 작업 과정에서 회의를 거친다. 놀랐던 건 대본에 대한 방향성에 대해서는 놀랄 만큼 디테일하고 예민한 부분이 있었다.
연출로서 흥미로웠던 경험이었다.
그런 시각으로 보일 수 있겠구나 싶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 예민함이 서로 해소가 된 이후에는 쿨함이 있어서 좋았다"고 했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도대체 어디까지가 우정이고 어디까지가 썸인 건지. 첫 인생이라서 어렵고, 첫사랑이라서 서툰 생초보들이 한집에 모여 벌어지는 로맨스 드라마다.

오는 18일 넷플릭스를 통해 첫 공개된다.

kiki2022@mk.co.kr

사진| 유용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