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2일 월 서울 13.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필로폰 의혹’ 배우 양씨 “식욕억제제 처방 받아 다량 복용”
기사입력 2019.04.13 17:03:52 | 최종수정 2019.04.13 21:01: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된 배우 양모씨가 “식욕억제제를 처방 받아 다량 복용했다”고 진술했다.

12일 오전 3시께 서울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소란을 일으키는 등 이상 행동을 보이는 남성이 있다는 신고을 받고 출동한 경찰은 양씨를 체포했다. 이후 양씨는 간이 시약 검사 결과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양씨는 13일 경찰 조사에서 “최근 새로운 작품에 들어가기 위해 펜디메트라진 성분의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아 복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양씨의 소지품에선 다이어트 보조제의 하나인 펜타민이 포함된 약봉지가 발견됐다. 해당 약은 과다 복용 시, 일부 환각 증세와 시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타날 수 있다.


경찰은 일단 양씨를 귀가 조치했으며, 국과수 정밀검사 결과에 따라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소변, 모발에 대한 국과수 정밀검사는 한달 가량이 소요된다.

양씨는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한 단역 배우다. 앞서 양씨 성을 가진 양동근, 양세종, 양익준 등 여러 배우들의 이름이 거론되면서 2차 피해를 낳기도 했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