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3일 화 서울 18.2℃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복면가왕‘ 최저임금=함소원 “18살 연하 남편 진화, 출연 안믿어“
기사입력 2019.04.14 18:32: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배우 함소원이 복면가왕에 도전, 판정단을 놀라게했다.

1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은 100대 가왕 선발 특집으로 꾸며져 100대 가왕에 도전하는 8명의 도전자의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1라운드 두 번째 무대는 '벌거벗은 임금님'과 '최저임금'이 이상은의 '담다디'를 불렀다. 대결 결과 '최저임금'이 74대 25로 탈락했다.
신형원의 '개똥벌레'를 허스키한 목소리로 부르며 복면을 벗은 '최저임금'은 배우 함소원이었다.


함소원은 "들키지 않기 위해 노래도 못하는척 하느라 힘들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18세 연하의 남편 진화를 언급하며 "‘복면가왕’에 나온다고 남편에게 말했는데 남편이 믿질 않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함소원은 지난해 1월 18세 연하의 중국인 남편 진화와 결혼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12월 딸 혜정 양을 얻었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