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5일 목 서울 14.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하버드 출신 신아영, 요리는 왕초보 “밥? 태어나서 두 번 해봐“(‘미쓰코리아‘ )
기사입력 2019.04.14 20:00:58 | 최종수정 2019.04.14 20:14: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하버드 출신 '엄친딸' 신아영이 요리에 자신이 없다고 말했다.

14일 방송된 tvN '미쓰 코리아'에서는 조니 맥도웰을 위한 한식 요리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조니 맥도웰의 미쓰 푸드인 '한식 소고기 요리'를 만들기 위해 한고은과 신현준, 신아영 팀과 조세호, 광희, 돈스파이크 팀으로 나뉘어 요리를 했다.

신아영은 자신 없다며 "요리를 너무 못한다.
밥을 태어나서 두 번 해봤다“고 밝혔다. 이에 신현준은 "쟤는 진짜 공부만 했나 봐“라며 놀랐다. 신아영은 쌀을 씻는 것조차 힘겨워하며 상대팀인 돈스파이크에 "쌀을 이렇게 씻는 게 맞냐"라고 물어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 돈스파이크는 "그렇게 씻으면 된다"면서 불안한 눈빛으로 신아영을 지켜봤다.


신아영은 또 "냄비에 밥이 되는 줄 몰랐다“면서 “냄비밥은 그냥 밥솥 취사 기능 중 하나인 줄 알았다. 냄비밥을 진짜 냄비에다 하는 건 줄 처음 알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신아영은 하버드대 역사학과 출신으로 영어, 독일어, 스페인어 등 총 4개 국어를 구사하는 엄친딸로 유명하다. 신아영의 아버지는 청와대 국제경제비서관, 기획재정부 국제업무 관리관, 제1차관, 금융위원장 등을 역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tvN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