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24.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박유천, 변호사 선임...“경찰 출석일 미정”(공식)
기사입력 2019.04.15 11:17:30 | 최종수정 2019.04.15 14:40: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자 황하나와의 마약 연루설에 휩싸인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변호사를 선임했다.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15일 “박유천이 변호사를 선임했다”면서 “다만 경찰출석일은 정해지지 않았다. 금주 안에 날짜가 정해지면 공지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향후 모든 박유천 경찰 조사 관련 언론 대응은 박유천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인을 통해 전달 드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유천은 전 여자친구인 황하나가 ‘마약을 함께 투약한 연예인’으로 지목하며 구설에 올랐다. 황하나가 경찰조사에서 ‘연예인 A의 강요로 필로폰을 계속 해왔다’고 주장하며 파문이 인 것. 경찰은 일단 박유천을 피의자로 입건, 물증을 확보하는 대로 소환할 예정이다.


하지만 박유천은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그는 지난 1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마약을 한 적도 없고 권유한 적도 없다. 저는 다시 연기를 하고 활동을 하기 위해서 하루하루 채찍질을 하면서 고통을 견디고 있다.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마약을 했다는 것은 상상할 수도 없다”라고 강조했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