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5일 목 서울 14.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해치’ 정일우, 역병 진압에 성큼...우물가 검은 흔적 발견
기사입력 2019.04.15 13:14: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해치’ 정일우가 조선에 휘몰아친 역병 진압에 한걸음 다가선다.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 연출 이용석) 37, 38회 예고편이 네이버TV 캐스트를 통해 공개, 네티즌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공개된 예고편 영상 속 정일우(영조 역)-박훈(달문 역)은 역병 진압에 본격적으로 나서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흥미를 유발시킨다. 특히 두 사람이 끔찍한 역병이 시작됐던 우물가 앞에 선 채 우물 한 편에 묻은 검은 흔적을 의미심장하게 바라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역병 바이러스의 원인에 한걸음 다가선 두 사람의 모습이 긴장감을 한층 극대화시킨다.

무엇보다 정일우는 긴장과 분노가 서린 표정으로 우물가를 예의주시하며 “이 나라의 왕인 나는 결단코 백성들을 버리지 않을 것”이라고 선포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나라에 휘몰아친 절체절명 위기 속 백성들을 살리기 위한 군주의 애틋한 마음인 것.

역병과 함께 정일우를 향한 신료들의 불신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민심 또한 흉흉하게 변모한 상황. 과연 정일우가 국가적 재난인 역병 진압을 위해 어떤 방책을 내놓을지, 이로 인해 ‘조선 어벤져스’가 다시 한 번 재결성할지 관심을 높인다.

이와 함께 의미심장한 미소를 띈 ‘반란군 3인’ 정문성(밀풍군 역)-한상진(위병주 역)-고주원(이인좌 역)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강탈한다. 특히 고주원은 조선 후기 최대의 파란을 일으킨 ‘이인좌의 난’의 주범이자 조선을 송두리째 집어삼키고 있는 역병 바이러스의 진범인 것. 또 한번 궐에 파란을 야기할 반란군 3인과 함께 ‘영조’ 정일우는 이들의 역습에 어떤 통쾌한 반격을 가할지 이들의 활약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해치’ 37, 38회는 오늘(1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