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3일 화 서울 18.2℃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언니네’ 스윗소로우 “’스바스바’ 혼성그룹 장점? 선남선녀 느낌 생겨“
기사입력 2019.04.15 13:55: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차윤주 인턴기자]

그룹 스윗소로우와 바버렛츠가 혼성 아카펠라 그룹의 장점과 단점을 말했다.

15일 방송된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는 스페셜DJ 민경훈, 게스트로 스윗소로우(인호진, 송우진, 김영우), 바버렛츠(안신애, 경선)가 출연했다.

스윗소로우와 바버렛츠는 최근 아카펠라 혼성그룹 ‘스바스바’를 결성했다. 인호진은 “저희가 아카펠라 경연을 하고 있던 때, 캐럴을 아카펠라로 하겠다고 모였던 적이 있다.
그때 반응과 평판이 너무 좋았다. 봄도 됐고, 정규 앨범 내기 전 프로젝트 그룹을 한 번 해보자고 얘기해 모였다”며 결성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혼성 아카펠라 그룹의 장단점을 묻자 경선은 장점으로 “혼성이라 아무래도 사운드가 꽉 차는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인호진은 “섞여 있으니 오히려 개개인의 목소리가 부각되는 차별화가 있다”고 이를 동감했다.

김영우는 단점으로 “단점은 제 소리가 잘 안 들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호진은 “저희끼리 하는 게 적응되어 있었는데 새로운 목소리가 확 들어오니까 아무래도 그런 것이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안신애는 “저희가 말하고 싶은 장점은 저희가 더 예뻐보인다”며 “고루고루 예뻐보인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경선은 “혼성그룹으로 합치고 선남선녀 느낌이 생겼다. 서로의 외모를 더 부각시켜 주는 느낌이랄까”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한편 스바스바는 그룹 스윗스로우와 바버렛츠가 함께한 프로젝트 아카펠라 그룹으로 지난 3일 리메이크 싱글 ‘좋을텐데’를 발표해 활동 중이다.

yoonj911@mkinternet.com

사진| SBS 보이는 라디오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