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18.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컬투쇼’ 전영미 “성대모사 자판기? 20명 정도 가능”
기사입력 2019.04.15 16:18: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차윤주 인턴기자]

개그맨이자 트로트 가수인 전영미가 놀라운 성대모사 능력을 선보여 화제다.

15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스페셜 DJ 뮤지, 문세윤, 전영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문세윤은 전영미에 대해 “성대모사 인기는 급이 있는데 전영미 선배님은 자판기다. 근데 고장 난 자판기라 동전을 안 넣어도 막 튀어나온다”며 칭찬했다.
DJ 뮤지 역시 “전영미는 코미디언계에서 유명하다. 라디오로 따지면 거의 국장님급”이라며 치켜세웠다.

전영미는 몇 명 정도의 성대모사가 가능하냐는 질문에 “정확히 세어보진 않았지만 아마 20명 정도 아닐까”라며 “제 스스로 만족하지 못하면 계속 성대모사를 찾는다”고 말했다.

이어 전영미는 배우 김수미, 전원주, 가수 심수봉 등 성대모사를 선보여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4부가 시작하고 DJ 김태균은 “지금 검색어 3위 올랐는데 1위 가봐야죠”라며 북한 아나운서 성대모사를 보여달라고 부탁했다.

전영미는 영화 ‘강철비’에서 북한 아나운서 역으로 출연했던 당시를 재현했다.
전영미는 "진짜 북한 분인 줄 알았다는 분도 있으시더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전영미는 "롤모델이 된 리춘희 앵커가 실제로 인기가 많다고 들었다. 75세인데 배 힘이 정말 좋더라"고 말했다.

한편 전영미는 지난 1996년 MBC 개그 콘테스트 공채 7기로 데뷔했으며, 지난 2월 '약조'와 '요조숙녀'를 발매해 트로트 가수로 깜짝 데뷔했다.

yoonj911@mkinternet.com

사진| SBS 보이는 라디오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