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3일 화 서울 25.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과거사위, ‘고(故) 장자연 사건’ 특수강간 혐의 수사권고 여부 검토
기사입력 2019.04.15 22:53:46 | 최종수정 2019.04.15 22:57: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검찰 과거사위원회(과거사위)가 ‘고(故)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특수강간 혐의를 적용해 수사권고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15일 뉴스1은 검찰 과거사위원회(과거사위)가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과거사위 정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고 장자연 사건의 증인이자 배우인 윤지오는 앞서 고 장자연이 술이 아닌 다른 약물에 취한 채 강요를 당했을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이 사건은 성상납이 아니라 성폭행이며, 굉장히 악질적인 특수강간죄가 적용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 장자연 사건은 지난 2009년 발생한 사건이라 이미 공소시효가 지났을 것으로 예상돼 수사에 난항을 겪어왔다.
하지만 특수강간죄가 적용되면 공소시효가 15년으로 늘어나 가해자 처벌이 가능해진다.

뉴스1에 따르면 이 사건과 관련해 특수강간 혐의를 수사권고할지는 검찰 과거사위원회 진상조사단(조사단) 내부에서도 아직 합의가 되지 않아 이날 회의에서 결론을 내지는 못했다.

한편 고 장자연은 2009년 3월 7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했다. 장자연은 사망하기 전 일명 '장자연 리스트'라고 불리는 문건을 남겼으며 여기에는 기업인과 유력 언론사 관계자,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의 실명과 함께 성 상납을 강요당했으며 폭력을 당했다는 의혹이 담겨 논란이 일었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