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3일 화 서울 25.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남양유업 회장님께 전달“…황하나, 경찰청장→회장 인맥 과시 (‘뉴스데스크‘)
기사입력 2019.04.16 09:29:5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가 과거 지인과의 대화에서 외삼촌인 남양유업 회장을 언급하는 녹취록이 공개됐다.

MBC '뉴스데스크'는 지난 15일 황하나가 2015년 고소 사건과 관련해 언급한 녹취록을 공개했다. 황하나는 "누구한테까지 지금 전달됐는지 알아? 남양유업 회장님"이라며 인맥을 과시했다. 또 지인에게 보내는 문자에 협박 어조로 "이미 일은 커졌다", "회사와 부모님까지 들쑤셔놨는데 우리 쪽에서 어떻게 나갈 것 같냐"라고 말했다.
황하나가 말한 남양유업 회장은 홍원식으로 황하나의 외삼촌이다.


앞서 이날 경찰은 서울 종로구 내자동 경찰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황하나를 조사한 결과 '상대방이 대화 도중 부장검사를 운운하자 홧김에 이 같은 발언을 했고, 사실상 아는 사람은 없다'라는 진술을 확보했다"라며 황하나와 경찰의 유착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앞서 황씨는 지난 2015년 한 블로거와 명예훼손 소송을 벌일 당시 지인과 통화하며 "야, 우리 삼촌이랑 우리 아빠는 경찰청장이랑 다 알아. 장난하냐? '개베프'야(아주 친한 친구야)", "남대문 경찰서 고위 관계자를 만났고 '투어'까지 했다"고 말한 것이 알려져 유착관계가 형성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은 바 있다.

한편, 경찰은 황하나를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기소의견으로 12일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황하나가 마약을 함께 했다고 주장하는 연예인 A씨, 박유천과 출석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황하나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