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5일 목 서울 17.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김소이, 20th 전주국제영화제 제작자 겸 각본가로 초청
기사입력 2019.04.16 09:46:3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겸 뮤지션 김소이(가수 활동명 소이)가 생애 첫 제작자 겸 각본가로 전주국제영화제를 찾는다.

16일 김소이 소속사 네임벨류스타즈에 따르면 김소이가 제작자 겸 각본가, 주연으로 나선 단편 영화 ‘리바운드’는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코리아 시네마스케이프’ 단편 부문에 정식으로 초청받았다.

오는 5월 전주를 방문하는 김소연은 가수 및 배우 활동 외에도 글, 영상으로 두루 재능을 펼쳐왔다. 에세이리스트 겸 칼럼니스트로 활동한 것은 물론, 자신의 밴드인 라즈베리필드의 뮤직비디오 연출, 단편 영화 ‘검지손가락’(류덕환 주연)의 감독으로 나서는 등 크리에이티브한 행보를 펼쳐왔다.
단편 영화 ‘리바운드’는 4년 전 집필한 시나리오로, 사랑을 할 때 드러나는 미묘한 심리를 여성의 입장에서 담은 작품이다. 특히 레드벨벳의 ‘빨간맛’, 박정현의 ‘the end’ 등의 뮤직비디오 연출자로 유명한 성창원 감독이 조력자로 나서 완성도를 더했다.


김소이는 "2017년에 출연했던 영화 '폭력의 씨앗'(임태규 감독)이 전주영화제에서 2관왕을 차지해 전주영화제와 인연이 깊다. '리바운드' 시나리오를 쓰면서도, 언젠가 이 시나리오를 영화로 만든다면 꼭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먼저 상영되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그 염원이 이루어져 믿기지 않을 정도로 기쁘고 감사하다. 영화제를 통해, 많은 분들이 ‘리바운드’를 보시고 함께 소통하고 교감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5월2일부터 11일까지 전주시 일대에서 열린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