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17.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김경래의 최강시사‘ 유민아빠 김영오 “세월호 참사 후 5년간 비난과 조롱“
기사입력 2019.04.16 10:06: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세월호 참사 유족 김영오 씨가 심경을 밝혔다.

16일 오전 방송된 KBS1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는 세월호 참사의 유족 김영오 씨가 출연했다.

유민아빠로 더 잘 알려진 김영오 씨는 차명진 전 의원이 이날 SNS에 세월호가 지겹다 등 유족들을 폄하하는 내용을 쓴 것에 대해 "(이런 말들을) 많이 듣고 있다. 5년동안 들어왔다"면서 "요즘 기사 댓글들을 보면 너무 심하다.
천안함과 연평해전 군인들과 비교하기도 하고 굉장히 너무 심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안전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세월호 진상규명하자는 것이라고 많이 설득해봤다. 극우성향들은 아예 저희를 모독까지 할 정도로 심하게 표현한다. 진상규명이 되면 될 수록 저들은 우리를 더 증오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영오 씨는 또 "유민이가 이유도 모르고 죽은 것도 아빠로서는 상당히 억울한데 5년간 비난과 조롱을 받고 있다. 거짓이 진실이 되어버린 것이 가장 힘든 시간이었다"라며 "4월이 되면 가슴이 답답하다.
4월이 아예 없었으면 하는 생각도 많이 든다"고 말했다.

김영오 씨는 마지막으로 자신이 수학여행을 한번도 안가봤다면서 "유민이가 수학여행을 가서 영원히 돌아오지 않고 있다. 제가 하늘나라에 가면 유민이하고 꼭 하고 싶은 게 유민이 손잡고 아빠하고 같이 수학여행 꼭 가보는 게 소원"이라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세월호는 지난 2014년 4월 16일 여객선 세월호가 진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하면서 승객 304명이 사망, 실종된 참사로 올해로 5주기를 맞았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KBS 홈페이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