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18.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가요광장’ 샘 해밍턴 “누구의 아빠로 불리는 것 싫어”
기사입력 2019.04.16 13:53: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차윤주 인턴기자]

방송인 샘 해밍턴이 자신의 이름으로 불리는게 좋다고 말했다.

16일 방송된 KBS 쿨FM ‘이수지의 가요광장’에 샘 해밍턴과 래퍼 슬리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이수지는 샘 해밍턴에게 “벤틀리, 윌리엄의 아빠로 불리는 것과 샘 해밍턴의 아들 벤틀리, 윌리엄이라고 부르는 것 중에 뭐가 더 좋냐”고 물었다.

샘 해밍턴은 “둘 다 싫다”고 단호하게 답했다.
샘 해밍턴은 “어렸을 때 어머니가 캐스팅 디렉터, PD일을 20년 간 하셨다.
그래서 항상 전 이름 샘 해밍턴이 아닌 저희 어머니 아들로 불렸다”라고 말하며 벤틀리와 윌리엄이 ‘샘 해밍턴의 아들’로 불리는 게 싫다고 밝혔다.

이어 샘 해밍턴은 "누군가의 아빠가 되는 것이 만만치 않지만 (누구의 아빠로 불리면)샘 해밍턴의 존재감이 없어지는 것 같다"며 "저와 제 아내도 ‘윌리엄의 엄마, 아빠’로 불리는 게 아니면 좋겠다. 우리 집에서 항상 서로 이름으로 부른다"고 말했다.

슬리피는 이에 공감하며 “저도 한 때 ‘이국주의 남자’로 불렸다”며 “제가 메인인 적이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yoonj911@mkinternet.com

사진| KBS 보이는 라디오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