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3일 화 서울 25.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진재영 제주도 집, 귤창고의 럭셔리하우스 변신...대자연 속 야외수영장 ‘감탄‘(랜선라이프)
기사입력 2019.04.17 07:46:08 | 최종수정 2019.04.17 10:25: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배우 진재영의 귤 창고를 개조한 제주 하우스가 최초 공개됐다.

16일 방송된 JTBC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에서는 방송인 이영자의 ‘은퇴 후 살고 싶은 집’ 2탄이 공개된 가운데, 진재영의 ‘제주하우스’를 찾은 이영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자는 “1년 전에 진재영씨가 SNS 올린 사진을 보고, 제가 진재영씨한테 연락해서 집에 놀러갔다 왔다”고 말했다. 진재영은 이영자를 반갑게 맞이했고 “제주도가 너무 좋다.
지금도 제주도에 온 게 가장 잘한 일 같다"”고 강한 만족감을 전하며 제주에서 귤 창고였던 공간을 개조해 집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소품 하나 하나 모두 직접 고르며 신경 썼다. 일상 속 소소한 재미를 추구했다. 그래서 계단도 많이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진재영의 제주 하우스는 높은 천장과 탁 트인 일체형 내부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욕실에서 이어지는 야외 수영장은 감탄사를 불러모았다. 뒤로 펼쳐진 산방산의 아름다운 풍광도 부러움을 샀다.

이영자는 “내가 나이만 많았지 재영이가 인생 선배”라며 “제주도는 집을 사는 게 아니라 자연을 사는 거야”라며 감탄했다.

이영자는 “너무 좋다. 완벽하다. 경치도 좋고 자연도 좋고 음식도 좋다. 이제 하나만 없으면 되겠다.
진재영만 여기 없으면 된다”며 “서울 가야 하지 않느냐. 나한테 팔아라”라고 농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진재영은 “만약에 판다면 진짜 언니한테 팔겠다”고 답했다.

진재영은 현재 쇼핑몰 CEO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 2010년 4살 연하 프로골퍼와 웨딩마치를 울렸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