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18.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문희옥 심경 고백 “날 고소한 후배 A, 그런 일 벌였지만 착해“(‘행복한 아침)
기사입력 2019.04.17 09:24:37 | 최종수정 2019.04.17 11:07: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가수 문희옥이 후배 가수 A에게 소송 당한 심경을 2년 만에 밝혔다.

문희옥은 17일 오전 채널A 교양프로그램 '행복한 아침'에는 출연해 근황과 소송 당시 심경 등을 들려줬다.

이날 문희옥은 2년 전 후배 가수 A에게 소송 당한 일과 관련 "지금 이야기하면 믿어주실까"라고 조심스럽게 운을 뗀 뒤 "침묵도 말이더라. 난 침묵을 택했다. 침묵하지 않고 말을 내뱉으면, 해명이 돼 내가 살 수는 있겠지만, 반대의 사람들은 다치거나 곤란을 당할 수 있어서 조심스러웠다"고 침묵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2017년 가수 A는 문희옥과 소속사 대표 B를 상대로 고소했다. A는 B대표가 자신을 추행한 사실을 알고도 문희옥이 묵인하며 협박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침묵하던 문희옥이 2년만에 그 이유를 말한 것. 협박 및 사기 혐의로 고소 당한 문희옥은 1심, 2심에서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문희옥은 이어 A씨에게 하고 싶은 얘기가 있냐는 질문에 "마음 아파할 것 같다. 그런 일을 벌이긴 했지만 착하다"면서 "그 후배를 돕는 주변 어른들이 조금만 더 후배를 생각해서 신중하게 대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런가하면 이날 문희옥은 "가장 행복했던 시기, 돌아가고 싶은 시기가 언제냐"는 질문에 "돌아갈 수는 없을 것 같다"면서 "나이값 하면서 노래를 잘 해야지, 인성이 안됐는데 노래만 잘하면 뭐하냐"고 의미심장하게 답했다.

sje@mkinternet.com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