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24.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윤도현 KBS 프로 줄하차, “블랙리스트 시발점”
기사입력 2019.04.17 11:27:22 | 최종수정 2019.04.17 11:47: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KBS진실과미래위원회(진미위)는 지난 2일 제 11차 정기위원회를 열고 ‘TV·라디오의 특정 진행자 동시 교체 사건’ 조사보고서를 채택, 의결했다.

진미위는 2008년 9월 이병순 사장 취임 후 첫 개편에서 가수 윤도현이 TV와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MC를 동시 하차했고, 외부 권력 개입 의혹이 제기됐다고 지적했다. 이 일은 이후 지속적으로 발생한 특정인들에 대한 출연 배제, 이른바 ‘블랙리스트’ 사건의 시발점이 됐다.

당시 윤도현은 KBS 2TV ‘윤도현의 러브레터’와 KBS 2FM ‘윤도현의 뮤직쇼’에서 하차했고, 정관용 국민대 특임교수는 KBS 1TV ‘심야토론’과 KBS1라디오 ‘열린토론’ 진행자 자리에서 내려왔다.

또 박인규 프레시안 대표가 KBS 1라디오 ‘박인규의 집중 인터뷰’에서, 배우 정한용은 KBS2라디오 ‘정한용의 시사터치’에서, 방송인 김구라가 KBS2라디오 ‘김구라 이윤석의 오징어’에서 하차했다.

진미위는 “실제로 2017년 9월 11일 국정원개혁위는 5인 중 윤도현, 김구라가 이명박 정부의 문화계 블랙리스트 82명에 포함됐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