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2일 월 서울 13.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장미희 “한국영화 100주년, 무거운 책임감 느낀다“
기사입력 2019.04.17 11:35:4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배우 장미희가 공동위원장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전 서울극장 서울아트시네마에서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 경과보고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장호 장미희 공동위원장, 오석근 부위원장, 안성기 홍보위원장, 고영재 기획홍보분과 소위원장, 이민용 영상제작분과 소위원장, 양윤호 전시공연행사분과 소위원장, 서곡숙 학술출판분과 소위원장이 참석했다.

이날 장미희는 “올해 한국영화 100년을 맞아서 지난 99년을 되돌아본다.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 1919년 3월 1일 자주 독립을 외치면서 억압과 폭압에 항거한 3.1운동, 그해 한국영화가 태동했다. 한국인 최초 자본으로 시작한 ‘의리적 구토’를 시작으로 춘사 나운규 선생의 ‘아리랑’을 거쳐 한국영화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는 삶의 비평이다’는 명제는 그때 시작됐다. 저항과 자유에 대한 탐구가 한국영화의 심장이다. 한국영화의 지형은 바로 그때 1919년 10월 27일 기점으로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장미희는 “100년을 이어온 삶을 바친 한국영화의 개척인과 많은 영화적 스승과 엄숙하게 진지하게 미래의 희망과 설렘으로 축하의 장을 마련하고자 한다. 한국영화 100년 중 44년의 작은 발걸음을 함께했다.
위대한 스승과 그들의 길을 따라가는 것에 대해 마음 깊은 감사함과 영광을 느낀다”고 털어놨다.

그는 “위대한 스승의 길과 자기 삶을 헌신한 영화인을 기리며, 미래의 장으로 나아가려 한다”고 덧붙였다.

올해는 조선 최초의 영화로 인정받는 ‘의리적 구토’가 서울 종로 단성사에서 처음 상영된 1919년 10월 27일을 기점으로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을 맞이하는 기념할 만한 해다. “한국영화 위대한 100년, 새로운 희망의 100년”을 부제로 특별한 자리를 마련했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