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3일 화 서울 18.2℃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현장] 한국영화 100주년 #의리적구토 #문제점 #기념사업
기사입력 2019.04.17 12:03:01 | 최종수정 2019.04.17 13:38:4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제공|영화진흥위원회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한국영화의 100주년을 맞아 영화인들이 과거를 돌아보고, 미래를 준비하는 여러 기념사업을 벌인다.

17일 오전 서울극장 서울아트시네마에서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 경과보고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장호 장미희 공동위원장, 오석근 부위원장, 안성기 홍보위원장, 고영재 기획홍보분과 소위원장, 이민용 영상제작분과 소위원장, 양윤호 전시공연행사분과 소위원장, 서곡숙 학술출판분과 소위원장이 참석했다.

올해는 조선 최초의 영화로 인정받는 ‘의리적 구토’가 서울 종로 단성사에서 처음 상영된 1919년 10월 27일을 기점으로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을 맞이하는 기념할 만한 해다.
“한국영화 위대한 100년, 새로운 희망의 100년”을 부제로 특별한 자리를 마련했다.

장미희는 “올해 한국영화 100년을 맞아서 지난 99년을 되돌아본다.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 1919년 3월 1일 자주독립을 외치면서 억압과 폭압에 항거한 3.1운동, 그해 한국영화가 태동했다. 한국인 최초 자본으로 시작한 ‘의리적 구토’를 시작으로 나운규 감독의 ‘아리랑’을 거쳐 한국영화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는 삶의 비평이다’는 명제는 그때 시작됐다. 저항과 자유에 대한 탐구가 한국영화의 심장이다. 한국영화의 지형은 바로 그때 1919년 10월 27일 기점으로 시작됐다”며 “100년을 이어온 삶을 바친 한국영화의 개척인과 많은 영화적 스승과 엄숙하게 진지하게 미래의 희망과 설렘으로 축하의 장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장호 감독은 “영화 100년을 통해서 영화계가 갖고 있는 문제점, 선배 영화인과 후배 영화인 사이의 단절을 메워야 한다고 생각한다. 지금 재벌 기업이 제작 배급 투자를 하면서 나오는 문제점들이 시정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안성기 역시 “관심과 애정을 가져달라”고 부탁했다.

‘의리적 구토’가 한국영화의 기원이 맞는지, 일제 강점기 당시에 제작된 친일영화에 대한 질문이 등장했다.

이와 관련 담당자는 “한국영화의 기원이 언제인가 정립하지 않으면 100년이 되지 않는다. 작년 10월에 한국영화 99년 세미나를 개최했다. 한국영화 '의리적 구토'가 시작인지, 2019년이 100년인지에 대한 정립이 필요했다. 일제 시대 문제를 포함해서 과거의 문제는 세미나를 통해서 이야기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의리적 구토’는 한국인의 자본과 한국인에 대해서 만들어서 논쟁의 여지는 없다. 국제학술세미나를 통해서 지금 한국영화 문화와 산업 문제점과 미래를 위한 과거 현재 미래를 보는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장미희 역시 “‘의리적구토’는 한국인 순수 자본으로 했다. 그 이전의 영화는 조선총독부에서 상영한 걸로 되어있다. 또 다른 영화는 계몽영화라는 측면에서 한국영화의 시조라고 말하지 않다”고 부연했다.

이장호는 “‘의리적구토’를 지금 생존하는 사람 중에 본 사람은 없다. 이야기로 전달되고 있는데, ‘의리적 구토’의 내용에는 친일 색깔이 없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추진위원회는 약 15억 7천만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이들은 올해 과거와 현재를 조망하고 한국영화 미래를 밝히는 계기를 마련하고, 한국영화 100주년 기념 다양한 사업을 통해 국내외 한국영화를 알리는 홍보 활동 전개한다. 남북영화 교류 확대 및 활성화 계기 마련을 위해 노력할 전망이다.


이를 위해 10월 26일과 27일 광화문 광장에서 100주년 기념 페스티벌을 개최할 예정이다. 한국영화 100년을 기념하는 영상도 제작한다. 여자 감독 50명, 남자 감독 50명이 함께 옴니버스 영상을 만드는 것. 또한 한국영화에서 중요한 필름 영화를 발굴하여 디지털 복원에 나선다. 한국영화 100년 기념 우표를 발행하는 등 여러 활동으로 한국영화사를 되돌아본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