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2일 월 서울 13.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녹두꽃’ 신경수PD “동학농민운동 125주년, 젊은이들에 희망 줬으면”
기사입력 2019.04.17 14:1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녹두꽃’ 신경수PD. 제공|SBS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녹두꽃’ 신경수 PD가 동학농민운동을 소재로 삼은 이유를 밝혔다.

17일 오후 2시 서울시 양천구 목동 SBS 컨퍼런스룸에서는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 연출을 맡은 신경수 PD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신경수 PD는 '녹두꽃'에 대해 “동학농민운동 125년을 맞은 것에서부터 시작된 드라마다. 물론 역사적인 배경도 중요하겠지만, 이 시대를 택했던 것은 2019년 대한민국에서 젊은이들이 겪고 있는 분노나 좌절을 딛고 일어설 수 있는 희망에 대한 이야기를 그려보고자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작가님과 어느 시대의 이야기를 그릴 것인가에 대해 고민했는데, 1894년 동학농민운동이 일어났던 해의 전라도 두 형제의 이야기를 찾아 주인공으로 삼게 됐다. 선대의 젊은이들을 겪었던 고군분투와 좌절, 도약에 대한 이야기가 이 시대의 우리들에게 희망과 울림과 격려를 던져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한편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를 그린 작품이다. 조정석(백이강 역), 윤시윤(백이현 역), 한예리(송자인 역) 등이 출연한다. 오는 26일 오후 10시 첫 방송.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