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19.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녹두꽃’ 신경수PD “‘열혈사제’ 후속, 행운이지만 부담도 있어”
기사입력 2019.04.17 14:39:2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녹두꽃’ 신경수 PD가 '열혈사제' 후속작으로 들어가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있다고 밝혔다.

17일 오후 2시 서울시 양천구 목동 SBS 컨퍼런스룸에서는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 연출을 맡은 신경수 PD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신경수 PD는 작품의 역사적 고증이 잘 진행되고 있느냐는 질문에 "지금 저희가 다루고 있는 시대는 100년이 조금 더 넘어가는 시절의 이야기다. 당대를 제대로 구현하는 것이 쉽지는 않았다.
작가님이 꼼꼼한 사료 연구를 통해 대본을 주고 계신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다만 양해를 부탁드리고 싶은 것은, 역사를 공부하다 보니 동학농민운동에 대한 기록이 제대로 남아있지 않더라. 사료들 중 객관적이면서 안전한 정보를 가지고 작업을 하고 있다. 또 배경이 지방인 전주 고부의 이야기를 다룬다. 역사의 고증이라는 것이 시대와 지방에 따라 편차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을 너그러이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또 신경수 PD는 전작인 '열혈사제'가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는 것에 대해 부담감은 없느냐는 질문에 "‘열혈사제’가 끝까지 잘 될 것 같아서 좋다. 전작 시청률이 높게 나오니 좋았는데, ‘내가 잘 안 되면 어떡하지’라는 부담감도 있더라. 어쨌든 '열혈사제'가 문을 잘 열어준 것이 저희 프로그램에는 행운인 것 같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한편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를 그린 작품이다. 조정석(백이강 역), 윤시윤(백이현 역), 한예리(송자인 역) 등이 출연한다. 오는 26일 오후 10시 첫 방송.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