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2월 23일 토 서울 3.2℃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이슈]되살아난 류승룡의 흥행파워…천만 초읽기
기사입력 2019.02.06 07:01:02 | 최종수정 2019.02.06 08:03: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일련의 고전은 끝났다. 대한민국에 강력한 웃음 폭탄을 투여 중인 코미디 수사극 ‘극한 직업’을 통해 완전히 되살아났다. 천만 돌파를 앞두고 있는 영화 흥행의 주역, 배우 류승룡을 두고 하는 말이다.

개봉 이후 줄곧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 중인 ‘극한직업’(감독 이병헌)이 연휴 극장가를 섭렵하며 올해 첫 천만 영화로 이름에 올릴 기회를 목전에 두고 있다.
하루 평균 100만에 육박하는 무서운 관객 동원력을 과시하며 천만 돌파까지 채 100만 관객도 남겨두지 않고 있는 상태다.

영화는 매일 끼니도 거른 채 달리고 구르지만 실적은 매번 바닥을 기는 마약반의 고군분투를 답는다. 해체 위기에 놓이게 되자 고반장(류승룡)은 후배가 던져준 ’큰 건’을 덥썩 물어 잠복 수사에 돌입하고, 국제 범죄조직의 국내 마약 밀반입 정확을 포착한이들은 24시간 감시를 위해 범죄조직의 아지트 앞 치킨집을 인수해 위장 창업을 시작하지만 뜻밖에 맛집으로 대박이 나면서 수사는 뒷전으로 밀리고 만다. 꼬일대로 꼬여버린 수사, 인생 역전은 가능할까.

본문이미지
마치 캐릭터 무비를 보는듯 모든 배우들은 저마다의 색깔로 하나 같이 강렬한 존재감을 뽐낸다. 같이 또 따로, 다채로운 앙상블은 완벽한 케미스트리를 완성하고, 맛깔스러운 ‘말맛의 향연’은 특제 양념처럼 영화의 장점을 극대화시킨다. 감독 특유의 ‘B급 코믹 대사’들과 배우들의 코믹 열연이 번갈아 치고 빠지며 연신 웃음을 자아낸다. 이들이 운영하는 치킨집의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는 캐치프레이즈처럼 처음 접하는 신선한 충격의 수사물이다.

무엇보다 사령탑인 류승룡은 작정하고 날아다닌다. “결과와는 상관없이 어떤 후회도 남지 않도록 모두가 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했다. 개인적으로는 너무나 행복하고 즐거웠다”는 말처럼 그는 코믹부터 액션까지 그동안의 경험을 집대성해 깊은 내공의 힘을 제대로 보여준다. 다소 부진했던 일련의 행보를 한 방에 날려버릴 강력한 매력에 영화계는 개봉 전부터 일찌감치 그의 부활을 예견했을 정도.

부진에 빠져 있는 한국 영화의 구원투수가 된 ‘극한 직업’ 그리고 최고의 맏형 류승룡의 활약이 반가울 따름이다. 15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111분.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