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19.2℃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진심이 닿다’ 첫방①] ‘뻔’하지만 ‘펀(FUN)’했다
기사입력 2019.02.07 06:01: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진심이 닿다’는 뻔하지만 재밌었다.

6일 첫방송된 tvN 새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극본 이명숙 최보림, 연출 박준화)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오진심/유인나 분)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 분)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다.

‘진심이 닿다’는 tvN ‘도깨비’ 이후 2년 만에 재회하는 ‘피치 커플’ 이동욱 유인나의 출연으로 캐스팅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다. 이미 ‘도깨비’를 통해 한 차례 호흡을 맞춘 바 있는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가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진심이 닿다’의 처음은 앞으로 사랑에 빠지게 될 오윤서와 권정록의 첫 만남으로 채워졌다. 오윤서와 권정록은 로펌의 변호사와 비서로 만나 서로를 앙숙처럼 싫어하며 그 만남을 시작했다. 오윤서는 실수 투성이의 비서였고, 권정록은 그런 그가 못마땅했다. 두 사람은 계속되는 부딪힘에 서로에 대한 싫은 감정을 쌓아나갔다.


결국엔 서로를 아끼고 사랑하는 연인이 될 두 사람이 악연으로 시작한다는 스토리는 여느 ‘로맨틱코미디’에서라도 쉽게 볼 수 있는 스토리 진행 방식, 여기에 두 사람이 사건 사고로 묶이는 클리셰 투성이의 전개는 말그대로 진부했다.

그러나 그안에서 이뤄지는 배우들의 케미스트리 넘치는 연기 호흡, 곳곳에서 터져나오는 웃음포인트는 ‘진심이 닿다’를 재밌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특히 ‘도깨비’를 통해 한 차례 호흡을 맞춘 바 있는 이동욱과 유인나의 케미는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완벽했으며, 오정세, 심형탁, 장소연, 박지환, 이준혁, 오의식, 김희정, 박경혜로 이뤄진 올웨이즈 로펌 소속원들과 연기획 식구들은 등장 마다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진심이 닿다’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